메뉴 건너뛰기

운암 자이 모델하우스

sub02_01_img_230622.jpg

전국적인 부촌으로 자리매김한 해운대구 새 아파트 공급 소식에 수요자들의 관심이 높다. 2024년까지 추후 신규 분양 물량 소식이 없는 것으로 밝혀지면서 해운대구 입성 기회의 희소성이 높게 평가되고 있기 때문이다.

 

실제로 부동산 전문 리서치업체 리얼투데이가 부산 해운대구 분양 예정 물량을 집계한 결과 2023년 9월부터 2024년까지 해운대구 내 신규 분양 아파트 공급은 계획된 바가 없었다.

 

해운대구는 공급이 없음과 동시에 상승 거래도 나타나 부촌 이미지에 걸맞은 모습이다.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에 따르면 부산 해운대구 ‘해운대 센트럴 푸르지오’ 전용면적 84㎡는 지난 4월 12억6,000만원에 거래됐다. 지난해 12월 동일 면적이 9억원에 거래된 것을 감안하면 3억 6,000만원이 오른 금액이다.

 

또한 부산 해운대구 ‘해운대 경동리인뷰 1차’ 전용면적 84㎡은 지난 7월 14억6,500만원에 거래된 바 있다. 해당 면적이 지난 4월 12억원에 거래된 것에 비하면 3개월 만에 2억이 넘는 상승 거래가 이뤄진 것이다.

 

이렇다 보니 부산 해운대구에 공급되는 새 아파트 ‘해운대 경동리인뷰 2차’ 선착순 분양하고 있다. 지하 6층~지상 최고 45층, 4개 동, 전용면적 69·84㎡ 총 632가구 규모다. 시공은 경동건설이 맡았다.

위로